홍석현 "박근혜가 직접 '손석희 교체' 외압"
2017.04.18 16:29:15
중앙미디어네트워크 관계자 "이재용과 독대해 '손석희 갈아치우라' 압력"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손석희 JTBC 보도담당 사장을 교체하라는 직접적인 외압을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홍 전 회장은 지난 16일 유튜브에 공개된 'JTBC 외압의 실체, 이제는 말할 수 있다, 홍석현'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내가 이 자리에서 말 할 수 있는 것은 내가 받았던 구체적인 외압이 5~6번 되고, 그 중에 대통령으로부터 2번 있었다. 이번에 처음 밝히는 일이지만 시대착오적인 일"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언론을 경영하는 입장에서, 개인적으로 정치적 사건에 연루돼서 고초를 치렀던 입장에서 좀 위협을 느낀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그런 외압을 받아서 앵커를 교체한다는 건 제 자존심이 용서하지 않았고, 21세기에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믿었기 때문에 외압을 견뎌낼 수 있었던 것"이라고 했다.

이 발언으로 미루어 볼 때, 박 전 대통령이 홍 전 회장에게 행사한 구체적인 외압은 손석희 사장 교체였던 것으로 보인다.

또한 홍 전 회장은 "태블릿 PC 보도(2016년 10월24일) 이후엔 정권이 좀 약해졌기 때문에 직접적인 외압은 없었다"고 밝혀, 박 전 대통령의 외압은 보도 이전부터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관련해 <미디어오늘>은 18일 중앙미디어네트워크 소속 고위관계자가 "2016년 2월 경 박근혜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독대했고 이날 대화의 절반은 손석희를 갈아치우라는 압력이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홍석현 회장에게 통하지 않을 얘기라며 난색을 표하자 박근혜 대통령이 이재용에게 (삼성) 광고를 하지 말라고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홍 전 회장은 태블릿 PC 보도 이후에는 "태블릿 PC가 조작됐다는 말도 안 되는 비난이 있었다. 태극기광장에서 저나 제 아들(홍정도 중앙일보·JTBC사장), 손석희 사장 이름까지 거론되며 규탄 대상이 됐다"고 말했다.

최근까지 언론사주였던 그가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손석희 앵커를 교체하라는 외압을 받았다고 폭로함으로써 적지 않은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