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1위' 나왔던 여론조사 기관도 뒤집혀
2017.04.16 20:57:32
칸타퍼블릭, 문재인 35.8% 안철수 30.2...지난주 조사 뒤집혀
17일부터 시작되는 19대 대선 공식 선거운동을 앞두고 <SBS>와 여론조사 전문기관 칸타퍼블릭이 실시해 16일 저녁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35.8%를 기록,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30.2%)를 오차범위 안에서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8.4%,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각각 2.8%였다. 

문 후보와 안 후보의 차이는 오차범위 내이지만, 주목할 만한 지점이 있다. 같은 기관의 1주일 전 조사와 비교하면 문 후보와 안 후보의 지지율 순위가 역전된 것이다. 이번 조사는 <SBS>와 한국기자협회가 주관한 1차 TV토론 직후인 14일~15일 이틀간 실시됐다. 

앞서 칸타퍼블릭과 <조선일보>가 지난 7일~8일 실시한 조사(유선전화 및 휴대전화 RDD 활용 전화면접 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 포인트, 응답률은 14.1%)를 보면 당시에는 안 후보가 34.4%를 기록해 문 후보(32.2%)를 근소한 차로 앞섰다. 

1주일만에 문 후보는 3.6%포인트 상승했고, 안 후보는 4.2%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안 후보의 지지율 상승 추이가 한풀 꺾인 셈이다. 

또한 다자 대결 구도에서 안 후보가 문 후보 지지율을 누른 유일한 여론조사 결과가 7일~8일 실시한 칸타퍼블릭 조사였는데, 이번에 그 결과도 뒤집히게 됐다. 

적극투표층에서도 문 후보가 강세였다. 이번 조사에서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한 응답자는 83.1%였다. 이들 중에서 문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응답자는 39.3%였다. 안 후보는 31.5%를 기록했다. 오차 범위를 벗어난 문 후보의 우세였다. 

지난 13일 대선 토론을 인지하고 있다는 응답자들 가운데, 누가 토론을 제일 잘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23.3%가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를 선택했다. 

그 다음 토론을 잘한 후보는 문재인(22.1%)였다. 안철수 후보는 15.9%만이 토론을 잘했다고 응답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13.5%,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6.2%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39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 방식(유선 49%, 무선 51%)으로 실시한 전화 면접 조사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0%포인트, 응답률은 15.2%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박세열 기자
ilys123@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